본문 영역

질염

Home > 질환정보

질염이란?

많은 여성들이 냉 또는 대하증 때문에 산부인과를 찾게 됩니다.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여성들의 절반 정도가 질염으로 진단되는데 발적과 부종, 자극성 분비물, 작열감, 가려움증, 불쾌한 냄새 등이 나타납니다.
여성의 경우, 생식기와 요로계 그리고 항문이 해부학적으로 가까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요로계와 생식기계 쪽이 쉽게 감염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질염의 증상으로, 때로는 요로계 감염 증상으로 나타날 수가 있습니다.
질염은 대개 가임기의 젊은 여성들에게 흔히 발생하지만 청소년기나 폐경기 전후의 여성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질염은 약물 치료에 매우 효과적으로 반응하며 적절히 치료를 해주면 쉽게 호전됩니다.

질 분비물의 종류

  1. 1) 생리적 질 분비물: 냉이나 대하증을 호소하는 환자들 중 상당수는 정상적인 질 분비물을 질염으로 잘못 생각하고 병원에 오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냄새가 나지 않으며 소양감이나 작열감 등의 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질 분비물의 상태와 양은 생리 주기에 따라 달라지는데, 대개 배란기가 가까워지면 양이 많아지고 투명한 색깔을 띱니다. 그리고 배란기가 지나 생리일이 다가오면 양은 적어지고 색깔도 불투명해져서 흰색을 띠며 점도가 떨어집니다. 임신했을 때에는 태반에서 여성호르몬이 많이 생성되므로 분비물의 양도 늘어납니다.
  2. 2) 비감염성 염증성 질 분비물: 빈번한 질 세척, 의류나 그 외의 화학물질에 대한 과민반응, 질 내 이물질, 위축성 질염 등에 의해 유발될 수 있습니다.
  3. 3) 감염성 질 분비물: 원인균별로 그 양상이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아래에서 다시 살펴보겠습니다.

질염의 종류

  1. 1) 세균성 질염: 가장 큰 특징은 질 분비물에서 생선 비린내와 같은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것입니다. 색깔은 누런색이나 회색을 띱니다.
  2. 2) 곰팡이성 질염: 분비물이 두부 비지처럼 생겼으며 흰색 또는 치즈색을 띱니다. 외음부에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75%의 여성들이 일생에 한 번은 경험할 수 있는 질환으로, 당뇨환자와 임신부들에게 더 잘 생깁니다.
  3. 3) 트리코모나스 질염: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이 원인균으로, 세균성 질염과 함께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개 외음부 소양증이 동반되며 다량의 화농성 질 분비물이 나오는 게 특징입니다. 성관계에 의해 전파되고 전염력이 높으므로 반드시 배우자와 함께 치료해야 재발의 가능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4. 4) 위축성 질염: 폐경기 후에 발생할 수 있는 염증성 질염으로, 화농성 분비물이 증가하며 질과 외음부의 건조증, 소양감, 성교통, 질 출혈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치료방법

일단 질염이 생겼을 때에는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셔야 합니다.

생활 속의 예방법

  • - 외음부를 청결히 하고 되도록 습기가 차지 않게 건조한 상태를 유지합니다.
  • - 자극성 있는 비누나 세척제, 여성용 위생 분무기, 향내 나는 화장지, 향내 나는삽입물 등을 사용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 생리중에는 삽입물을 사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 - 피임용 기구는 항상 깨끗하게 사용합니다.
  • - 질 세척을 너무 자주 하지 않습니다.
  • - 꽉 조이는 바지, 면이 아닌 내의, 습기를 방출하지 못하는 옷은 피합니다.
  • -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유지하도록 신경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