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영역

알레르기비염

Home > 질환정보

서론 및 정의

알레르기 반응 참고 이미지알레르기 비염은 알레르겐이 호흡 중에 콧속으로 흡입되어 코의 내부를 덮고 있는 염증으로 재채기를 연속적으로 하고 동시에 맑은 콧물이 흐르며, 가려움증으로 눈과 코를 문지르게 되고, 코막힘 증상들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최근 거주환경의 변화에 의하여 알레르기성 질환이 전세계적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약 10-15년의 기간 동안 기관지천식을 포함한 알레르기질환이 2배로 증가하였고 현재에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기관지천식만큼 심각한 건강상의 위협을 초래하지는 않지만 전 국민의 약 20%가 겪는 아주 흔한 질환이며 일상생활에서 심한 불편감을 가져와 삶의 질이 나빠지므로 최근에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비염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에는 감기에 의한 급성비염으로부터 만성적인 코막힘을 유발하는 비후성비염에 이르기까지 그 종류가 다양합니다. 비염 중 알레르기 염증반응에 의해 유발되는 경우를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합니다.

알레르기 비염의 발생원인

알레르기 비염은 기관지천식 등 다른 알레르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유전적 인자와 환경적 인자가 매우 중요합니다.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는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곰팡이, 애완동물의 털과 비듬, 바퀴벌레 부스러기와 같이 호흡기를 통해 흡입되는 것들이 대표적이나 음식물, 음식물첨가제, 약물 등에 의해서도 알레르기 비염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집먼지진드기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발견되는 집먼지진드기가 번식하기에 가장 좋은 조건은 25C정도의 온도와 80%의 상대습도입니다. 집먼지진드기는 사람의 피부에서 떨어지는 인설을 먹고 살며 침대 매트리스, 양탄자, 천으로 된 소파, 옷, 이부자리 및 자동차 시트 등에 많이 존재합니다.
다음으로 중요한 원인물질은 꽃가루입니다. 대기 중에 분포하는 꽃가루는 계절과 지역에 따라 그 분포를 달리 하는데 온대지역에 속해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봄철에는 수목화분, 초여름부터 초가을까지는 목초화분, 늦여름부터 가을까지는 잡초화분이 많이 날리며 장마철과 겨울철에는 대기중의 꽃가루가 거의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로수로 많이 심었던 버드나무에서 봄이 되면 봄이 되면 솜털 같은 것이 많이 날리는데 이는 꽃가루가 아니라 씨앗으로 단지 눈과 코에 들어가 자극을 줄 뿐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의 특징은 원인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 증상이 나타나거나 악화되며 증상의 경중은 대기중의 꽃가루 양과 관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곰팡이균은 주거지의 옥외나 옥내에 공통적으로 분포하며 연중 비슷한 정도로 증세를 유발합니다. 현재까지 알레르기성 비염등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키는 곰팡이로는 클라도스포리움(cladosporium), 알테나리아(alternaria), 누룩곰팡이(aspergillus), 푸른곰팡이류(penicillium) 및 mucor속 곰팡이들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중 클라도스포리움과 알테나리아는 사계절이 뚜렷한 온대지방의 늦여름과 초가을에 토양이나 과일껍질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옥외 곰팡이이고, 누룩곰팡이나 곰팡이는 습한 지하실, 실내 화초나 목욕탕등 실내에서 잘 자라는 옥내 곰팡이들입니다.
동물에서 발생하는 원인물질로는 동물털, 인설, 깃털, 타액, 뇨 등이 있습니다. 특히 실내에서 기르는 개나 고양이등 애완용 동물로부터 발생되는 항원이 중요합니다. 고양이는 항원성이 매우 강하여 알레르기성 비염을 자주 일으킵니다. 그 외에 말, 소, 양, 염소, 돼지, 기니픽, 쥐 등으로부터 원인물질이 방출될 수 있으나 대부분 직업적으로 이들 동물을 사육하거나 다룰 때 나타납니다.
최근 주택의 구조가 바뀌면서 우리들의 주위에 갑자기 많이 발생한 곤충으로 바퀴벌레가 있으며 그 항원이 흡입될 경우에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독특한 흡입항원으로는 제주도 밀감 밭에서 발생하는 귤응애가 있습니다. 귤응애는 제주도 주민의 기관지천식과 알레르기성 비염에서 가장 중요한 원인항원으로 밝혀졌으며 과거의 기준으로 내인성 또는 원인 불명의 기관지천식 또는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단정되었을 증례가 귤응애에 의한 질환으로 밝혀졌다는 점에서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진단에서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비염의 분류

  1. 1. 알레르기 비염(Allergic rhinitis)
    1. 1)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Perennial allergic rhinitis)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은 증상이 특정한 게절에 국한되어 나타나지 않고 일년 중 어느 계절에나 나타나며 일년내내 증상이 지속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통년성 알레르기 비염의 주요원은 실내 알레르겐입니다. 집먼지진드기, 동물의 비듬 등이 가장 중요한 실내 알레르겐이며 지역에 따라 바퀴벌레, 곰팡이포자도 중요합니다.
      증상은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과 유사하나 코막힘이 좀 더 심하고 눈의 증상은 드뭅니다. 증상은 만성적이고 지속적이어서 환자는 항상 입을 벌리고 호흡을 하거나, 코를 골거나 부비동염, 또는 감기를 달고 산다는 표현을 하기도 합니다.
    2. 2)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Seasonal allergic rhinitis)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원인 알레르겐과 접촉하는 특정한 계절에만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대부분 꽃가루가 원인이 됩니다. 우리나라에는 2-3월경 오리나무(alder)나 개암나무(hazel) 꽃가루, 4-5월경에는 자작나무(birch), 참나무(oak) 꽃가루가 가장 중요하며, 6-7월에는 큰 조아재비(timothy)같은 목초 꽃가루 등이, 8-10월에는 쑥(mugwort), 돼지풀 일명 두드러기 쑥(ragweed), 환삼덩굴(Hop Japanese)등과 같은 잡초 꽃가루가 중요합니다. 이와 같이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은 일년 중 일정기간에만 증상을 유발하여 진단이나 원인 알레르겐을 추정하기 쉬우나 때로는 먼 곳에서 날라온 꽃가루에 의한 비염일 경우에는 진단이나 원인 추정이 용이하지 않습니다. 실외 공기의 꽃가루 숫자는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의 증상, 투약지수와 밀접한 상관성이 있습니다. 꽃가루는 종(species) 특이적인 알레르겐을 함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구조적으로 유사한 종간에 서로 교차반응을 하여 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때로는 수목 꽃가루에 알레르기를 보인 환자는 사과, 배, 버찌, 당근 등을 먹으면 입 주위가 가렵거나 붓는 알레르기 증상을 보일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쑥 꽃가루는 샐러리에, 돼지풀 꽃가루는 멜론이나 바나나 등과 교차반응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Cladosporium, Alternaria 등 실외의 곰팡이 포자도 여름과 가을에 계절적으로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주요 증상은 코가 가렵고(itching), 발작적으로 재채기를(sneezing) 하며 물같이 맑은 콧물(watery rhinorrhea)을 흘리고 때로는 코막힘(nasal congestion)을 호소합니다. 코 이외에도 인후, 눈, 귀 등을 가려워하며 눈물을 흘리거나(epiphora) 눈가에 부종이 있고 두통, 피로감, 주위력 결핍등 사람을 부기력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증상이 감소하나 때로는 장기간 지속합니다.
    3. 3) 직업성 알레르기 비염(Occupational rhinitis)
      직업적으로 노출되는 잎응애, 먼지, 가스, 증기, 연무 등이 코점막에서 알레르기 염증반응을 일으킴으로써 발생하는 비염으로 원인 알레르겐에 노출되는 정도와 기간에 따라 양상이 매우 다양합니다. 원인 알레르겐으로는 잎응애, TDI, 반응성 염료, 송진, 조개껍질, 사슴털에서 나오는 동물단백, 기니픽, 토끼, 쥐, 마우스 등 실험실 동물, 양약 또는 한약의 분진, 빵집이나 농작물 등의 곡물, 마호가 니나 삼나무 등 목재먼지, 라텍스, 아교, 백금, 솔벤트 등 화학재료가 있습니다. 잎응애는 최근에 맑혀진 원인동물로 귤, 사과, 배 등을 재배하는 과수원에서 일하는 농부에서 기관지천식 및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킵니다. 귤응애는 잎응애의 일종으로 제주도에서 감귤농사에 종사하는 주민의 알레르기 질환에서 가장 중요한 원인동물로 보고되어 앞으로 직업성 알레르기 질환의 대표적인 원인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2. 2. 감염성 비염(Infectious rhinitis)

    감염성 비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뉘는데 급성은 주로 다양한 바이러스성 감염에 의하며, 세균은 Streptococcus pneumoniae, Hemophilus influenza가 가장 흔합니다. 만성은 결핵, 나병, 매독 등 만성질환을 앓을 때 그 원인균에 의해 유발됩니다. Aspergillus와 같은 곰팡이, Leishmaniasis와 같은 원충기생충이 비염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알레르기, 점액섬모운동장애, 면역결핍증 등도 만성적인 비염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원인 질환을 규명할 때 이들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코막힘, 누런 농성 콧물, 안면통, 후각장애 등이 8-12주 정도 지속되면 이를 만성 감염성 비부비동염(chronic infectious rhinisinusitis)이라 합니다.

  3. 3. 특발성 비염(Idiopathic rhinitis)
    혈관운동성 비염(vasomotor rhinitis)이라 불리워졌던 비염으로서 향수, 표백제, 솔벤트 등의 강한 냄새나 담배연기, 먼지와 같은 자극제, 온도나 습도의 면화 등과 같은 비특이적인 요인에 의하여 증상이 유발되는 비염입니다.

임상증상

비염증상 콧물일반적으로 전체인구의 약 20%정도가 알레르기 비염 또는 유사한 질환을 가지고 있습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발작적으로 콧속이 가려우면서 연속적으로 재채기를 하고 맑은 콧물이 휴지통을 차고 다닐 정도로 쉴새 없이 나오다가 코가 막혀 숨이 답답해지는 증상이 특징적입니다. 그 밖에 눈이나 목안이 가렵거나 눈물이 나고 머리가 아프며 냄새를 잘 못 맡기도 합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감기의 증상과 유사한 점이 있고 또 코 감기약으로 알려져 있는 약제를 복용하면 증상이 일시적으로 호전되므로 코감기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비염증상 분비물 그러나 코감기는 증상이 갑자기 발생하고, 병의 경과가 일주일 정도 계속된 후 자연 치유되며 발열, 오한, 두통 및 전신적인 증상이 동반됩니다. 또 재채기는 횟수가 비교적 적으며 맑은 콧물보다는 끈끈한 분비물이 나오고 시간이 경과할수록 누런 콧물로 변합니다. 반면, 알레르기 비염은 기온과 습도의 급격한 변화에 의해서 증상이 악화되며 증상이 발작적이고 아침에 심하며 맑은 콧물이 나오고 원인물질에 노출되면 증상이 반복되어 봄, 가을 등 환절기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또한 가족 중에 비슷한 증상을 가진 사람이 있으며 다른 알레르기 질환을 같이 가지고 있는 경우가 흔합니다.

진단

피부단자검사알레르기 비염은 특징적인 증상을 가지고 있으므로 환자의 병력에 대해 자세히 물어보면 비교적 쉽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코에 관련되는 증상을 잘 물어보고 환경 또는 직업과의 관련성, 가족력에 대한 사항도 점검합니다. 대부분의 환자는 20세 이전에 증상이 발병하지만 어느 나이에서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의 빈도는 매일 또는 부정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고 계절성 또는 통년성의 특징을 보일 수 있습니다. 같은 알레르기성 비염일지라도 원인물질은 제각기 모두 다르므로 환자의 병력을 상세히 알아보아 원인항원과의 인과관계를 밝히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꽃가루에 의한 알레르기 질환인 경우에는 증상이 나타나는 시기와 꽃의 개화기를 비교함으로써 꽃가루의 종류를 어느 정도 구별할 수 있습니다. 코막힘이 한쪽에만 있을 경우에는 비용종이 있거나 심한 비염일 수 있습니다. 코막힘이 있으면 인후염, 구강건조증, 콧소리, 코골이 등이 동반됩니다. 알레르기인사(allergic salute)는 수양성 콧물 또는 소양감이 심할 경우 손바닥으로 코를 상방향 바깥쪽으로 비비는 습관이며 콧잔등에 주름이 생기는 것입니다. 재채기는 보통 발작적으로 여러 번 계속해서 나타납니다.
코와 비인두 후두 경부 림프선 진찰이 필요합니다. 소아에서 코막힘과 구강호흡이 오래 지속되면 윗입술이 올라가고 윗 이보다 아랫 이가 나오며 구개가 높아집니다. 눈 주위로 푸른 빛깔을 보이는 알레르기 shiner, 눈의 부종, 결막충혈, 점액성 눈 분비물, 눈물과다 등의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원인항원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피부시험을 시행합니다.
비강내 분비물을 도말하여 관찰하면 알레르기성 비염과 감염성 비염을 감별 진단 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단순 부비동 촬영으로 부비동염의 동반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치료

알레르기 비염의 발생에는 알레르기성 체질, 알레르기반응의 항원이 되는 원인물질, 유발인자 등 크게 3가지 요소가 있으며 이들 요소를 적절히 조절하는 것이 원인에 접근하는 가장 근본적인 치료방법입니다. 그러나 이중에서 알레르기 체질은 일종의 유전적 경향을 가지는 것이므로 근본적으로는 조절할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원인물질과 유발인자를 회피하거나 환경을 조절하고 면역치료를 하여 저항력을 키워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만약 이러한 방법으로 적절한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에는 증상을 일시적으로 경감시키는 대증치료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1. 1. 회피요법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물질이 밝혀지면 원인물질을 회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법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에서 회피요법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원인진단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원인으로는 집먼지진드기가 가장 흔한데 집먼지진드기를 피하기 위해서는 담요, 양탄자, 천으로 된 소파, 봉제인형 등을 사용하지 않고 집먼지진드기가 잘 번식할 수 있는 고온 다습한 환경을 피해야합니다. 침대매트리스나 베개는 먼지가 통과할 수 없는 특수커버로 싼 후에 천을 덮어서 사용합니다. 복잡한 실내가구를 치워서 단조롭게 하며 청소할 때 구석구석 먼지를 깨끗이 제거합니다. 집먼지진드기는 육안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일일이 제거한다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집안의 먼지 속에서 서식하므로 집안의 먼지를 조심하면 집먼지진드기도 조심이 되는 셈입니다. 청소는 환자가 방안에 없을 때 하여야 하며 빗자루를 쓰는 경우에는 항원이 되는 성분이 공기 중으로 날아 오르므로 대신에 성능이 좋은 진공청소기를 사용하거나 젖은 걸레로 닦아냅니다.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이 되는 화분은 멀리까지 잘 날리므로 원인화분이 확인 되더라도 집 주위에서 해당하는 식물을 제거한다거나 이사를 가는 것은 효과가 별로 없습니다. 화분이 날리는 계절에는 외출을 삼가고 창문을 잘 닫아서 실내로 화분이 날라오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또 외출시에는 화분을 걸러낼 수 있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도 유용한 방법입니다. 동물털 또는 비듬 등에 의한 알레르기반응은 회피요법이 가장 이상적인 치료 및 예방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원인이 되는 동물을 환자의 주위에서 완전히 제거함으로써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있습니다. 만약 직업상 동물을 다룰 수밖에 없는 수의사, 동물실험실 종사자 등에서와 같이 원인동물을 회피할 수 없는 경우에는 동물과 접촉할 때 동물로부터 발산되는 원인물질을 차단할 수 있는 마스크 등을 착용케 함으로써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2. 2. 환경요법
    알레르기 비염은 자극에 의해서 코가 극도로 예민해져 있는 상태이므로 모든 자극으로부터 멀리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찬 공기 또는 급격한 온도변화, 담배연기, 방향제나 스프레이 등을 피합니다.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냄비 뚜껑을 닫고 환풍기를 가동시켜 냄새가 퍼지는 것을 막고 특히 태우는 냄새가 나지 않도록 사용하고 벽에 습기가 차거나 곰팡이가 번식하는 곳이 없는지 잘 점검합니다.
  3. 3. 대증요법
    증상을 호전시키는 약물로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습니다.
    1. 1) 항히스타민제
    2. 2) 국소용 스테로이드
    3. 3) Cromoglycate, Nedocromil sodium
    4. 4) Alpha adrenergic agonist
    5. 5) 항콜린제
    6. 6) Leukotriene 길항제
  4. 4. 면역요법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이 되는 항원에 대해서 저항력을 키워주는 치료법으로 면역요법이 있습니다. 이 치료법은 원인항원을 극히 소량에서부터 단계적으로 점차 증량하면서 투여하여 그 항원에 대한 과민반응을 감소시키고 저항력을 키워주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정확한 원인 항원이 밝혀져 있어야 하며 회피요법과 대증요법으로도 증상의 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경우에 실시합니다. 면역요법은 반드시 전문가의 엄격한 감독하에 시행되어야 하며 아직 광범위하게 적용하기에는 제한점이 많은 치료법입니다.